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9:50

  • 뉴스종합 > 정치

선관위, 김승희 장관 후보자 수사 의뢰…野 사퇴 압박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물 건너가고 법정 서나

기사입력 2022-06-30 12: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사진>의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 오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위법하다고 결론 내리고 지난 28일 김 후보자에 대한 수사를 대검찰청에 요청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을 통해 유감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법과 원칙에 맞는 수사를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또는 윤석열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요청했다.
 

보건복지부 장관에 지명된 지 한 달 반 동안 부동산 위장 전입을 비롯해 막말, 이해 충돌 등 갖은 의혹이 제기됐으나 김 후보자의 임명 절차에는 문제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정치자금법 위반변수를 이겨낼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논평을 통해 범죄 혐의자가 100조 이상의 예산을 관장하는 보건복지부 수장으로 임명 강행되어서는 안 된다며 김 후보자를 압박했다. 이어 정치자금법의 2조는 3항의 사적 용도 그리고 부정한 방법으로 지출하는 경우에 해당 되고 47조는 각종 의무 규정 위반죄에 해당되는 조항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김승희 후보는 렌터카 보증금 1857만 원 그리고 배우자의 차량 보험금 345900원에 대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해 사용한 것으로 시인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반납한 바가 있다김 장관 후보자는 더 이상 인사청문 대상이 아닌 범죄 혐의자로 수사 대상자라고 특정해 꼬집었다.
 

신 의원은 또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검증 시스템의 미흡함을 국민께 사과하고 유능하고 도덕적인 후보를 다시 선임해야 한다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 내지는 임명 철회를 즉시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문준비단과 복지부에서는 30일 현재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번 검찰 수사로 인해 김 후보자가 자진 사퇴 내지 후보자 지명이 철회될 경우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연속으로 낙마하는 상황에 봉착하게 된다.

권해솜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