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20:08

  • 기획취재 > 금주의 인물

“심폐소생술로 이어진 소중한 인연”

문대천 이대목동병원 이송기사, 지하철역서 의식 잃은 남성 생명 구해

기사입력 2022-01-10 15:4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이대목동병원 문대천 이송기사가 퇴근길에 정신을 잃고 쓰러진 8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을 통해 목숨을 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29일 병원에서 근무를 마치고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에서 전철을 기다리던 문 기사는 역에 도착한 전차의 문이 열리자마자 하고 뒤로 쓰러진 80대 남성을 목격했다. 자신이 전철을 기다리던 자리 옆에서 발생한 일이었다.
 

어떻게 할지 몰라 망설이는 사람들을 뒤로하고 문 기사는 쓰러진 남성에게 다가가 무릎을 꿇고 우선 목을 받친 뒤 환자의 상태를 살폈다. 뒤로 쓰러지며 바닥에 뒤통수를 심하게 부딪친 남성은 이미 눈동자가 넘어간 상태로 숨도 쉬지 못하고 있었다. 문 기사는 망설임 없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며 동시에 주변인들에게 “119에 신고 해주세요!”라고 외쳤다.

심폐소생술은 계속 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남성의 멎었던 숨이 트이는 것을 확인했을 때는 병원에서 잠시나마 배워둔 심폐소생술을 실제로 사용하게 된 것에 내심 놀랐고 그 덕분에 환자도 살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쓰러진 80대 남성은 호흡을 찾은 후에도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못하는 등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다. 문 기사는 남성의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찾아 가족에게 연락을 취했고, 다시 119에 직접 신고 해 정확한 현장 위치 등을 확인 시켜 주며 119의 빠른 도착을 유도 했고 현장에 도착한 119 대원에게 남성이 인계 되고 나서야 자리를 떠났다고 한다.
 

이 환자와의 인연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다음날인 1230일 병원에 출근해 근무 중이던 문 기사는 문득 어제의 일이 생각났고 이대목동병원 관할인 영등포지역이라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응급실에 입원한 환자를 조회한 결과, 자신이 구한 남성이 이대목동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무사히 귀가한 것을 확인했다.
 

문 기사는 병원 밖에서 심폐소생술로 제가 살린 환자가 우리병원에서 잘 치료를 받고 퇴원을 해 감사했다생명을 살리는 귀한 업무를 소중히 여기면서 환자이송과 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정순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