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18 09:53

  • 뉴스종합 > 정치

“서울관광재단은 서울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야!”

경만선 시의원, 증가하는 외국인 관광 수요 선점 주문

기사입력 2021-11-25 18: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서울시의회 경만선 의원(민주당, 강서3)은 지난 23일에 열린 서울시의회 제303회 정례회 2022년도 관광체육국 소관 예산안에서 서울관광재단 대표에게 글로벌 관광도시인 서울에 걸맞은 해외 여행객 모객 정책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만선 의원은 국내 소규모 여행사도 해외 여행객 모객을 위해 국외지사를 가지고 있다서울 관광을 책임지고 있는 기관이 국외지사가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관광재단 대표에게 해외 여행객 수요를 현장에서 잡을 수 있는 국외지사 설치를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그는 국외지사 설치는 글로벌 관광도시인 서울에 걸맞은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갖춰나간다는 점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라면서 세계적인 4차 산업혁명 흐름 속에서 다양한 여행플랫폼 등으로 진화하고 있는 여행 업계를 국외지사를 통해 다양한 정보와 새로운 사업 기회를 체득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창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경만선 의원은 단계적 일상 회복이 시작되면서 국내 여행·여가플랫폼 기업들이 해외여행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음을 언급하며 서울관광재단도 서울 안에서만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고 소리만 치기보다는 실제 해외 현장에서 국외 관광객 모객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선희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