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5 10:49

  • 뉴스종합 > 사회

”성숙한 시민의 주체적인 노력으로 이룬 성과 인정돼야“

서울마을자치센터, 서울시 마을자치예산삭감 방침 철회 촉구

기사입력 2021-10-19 17:5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서울마을자치센터연합(이사장 김정열)19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정책 폄훼 규탄 및 마을자치예산삭감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서울마을자치센터는 자치구 마을공동체와 주민자치회를 지원하는 기구로 민간위탁사업의 중간지원조직이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지난 7월 서울형 주민자치회 보조금을 받았던 22개 자치구의 보조금 집행 실태 현장 점검을 진행한 후, 민관협치 사업을 두고 '시민단체형 다단계', '서울시 곳간이 시민단체 전용ATM'이라며 내년 서울시 예산에서 마을공동체, 주민자치 등 관련사업에 대한 축소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울마을자치센터연합은 지난 6일 성명서를 발표하며 오세훈 시장은 성숙한 시민의 주체적인 노력으로 쌓아 올린 성과를 부정하고, 정치인 중심, 행정 중심의 관치로 나아가겠다고 하는 시대착오적인 발언을 지속하고 있다객관적 근거 없이 정치적 프레임과 원색적 용어로 시민을 분열시키는 언론플레이를 중단하고 그동안 진행된  서울시 시민참여 정책의 성과를 인정하고 미래를 위한 과제를 확인하며 협의하는 시장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요구했다.
 

19일 기자회견에서 김정열 서울마을자치센터연합 이사장은 "그동안 민간위탁센터들은 민간위탁 관리지침을 중용하여 매년 회계감사, 지도점검, 분리별 정산보고, 행정사무감사는 물론 사업별 성과감사, 민간위탁 종합성과평가를 통해 관리 감독되어 왔다이러한 행정업무로 현장지원에 집중할 수 없을 정도로 현장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예산 투명성 확보와 개선사항 등을 반영하고자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 자리를 함께한 양희경 강서마을자치센터장은 서울시의 마을공동체주민자치사업 예산이 삭감되면 자치구의 부담이 너무 커질 수 있다면서 자치구가 자생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려 해도 단계적으로 준비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야 하는데 예기치 않게 갑자기 예산이 사라지면 그동안 계획됐던 주민주도사업들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한편 서울마을자치센터연합은 협치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며, 서울시는 이달 중 예산 편성을 마무리해 다음 달 1일 서울시의회 정례회 개회에 맞춰 제출할 계획이다.

박선희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