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18 09:53

  • 뉴스종합 > 사람들

양천구, 환경미화원대상 필수노동자 지원 나서

120여 명 대상,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근무복(하복)지원 나서

기사입력 2021-04-09 16:3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폐기물을 수거하는 환경미화원

양천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필수노동자인 청소대행업체 환경미화원에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 19로 온 국민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면서 배달 및 포장주문이 늘어나 플라스틱 등 각종 폐기물의 증가로 인해 환경미화원의 업무량이 급증한 것에서 비롯했다. 구는 주민이 비대면 일상을 유지하는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청소대행업체 환경미화원의 고귀한 노동에 대한 존중과 배려차원에서 필수노동자 보호 지원방안을 검토해왔다. 이에 따라 관내 청소대행업체 환경미화원 120여 명에게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20만 원 상당의 하복을 신속히 지원하게 됐다.

특히, 구에서는 올해 1월부터 환경미화원의 신체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100리터 종량제 봉투의 제작을 중단하는 등 필수노동자의 지원과 보호 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권해솜 기자 (gsycky@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